尹·安 단일화에 지지층 반발…‘손편지’로 당심 달래기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결렬될 듯 보였던 야권 단일화가 극적으로 성사되자 국민의당을 응원했던 지지자들이 여권으로 이탈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후폭풍이 일고 있다. 이에 안철수 대표는 직접 자필편지를 써 자신을 지지한 당원들의 마음 달래기에 나섰다. 안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자들에게 보낸 손편지를 공개하고 “이번 후보 단일화의 결과를 통해 많은 분들께 큰 아쉬움과 실망을 안겨드렸다는 점을 알기에 솔직한 심정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독자완주를 바라셨던 분들의 실망하신 모습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