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정 과제 논의 ‘첫 걸음’…“실용주의·국민 이익 최우선할 것”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주관 첫 워크숍에서 국정 과제 설정 시 가장 중시해야 하는 것으로 ‘실용주의’와 ‘국민 이익’을 꼽았다.27일 정계에 따르면 인수위는 하루 전인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워크숍을 개최했다. 윤 당선인이 차기 대통령으로 확정된 후 인수위 멤버 전원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은 이번이 처음이다.인수위 워크숍은 국정 철학과 비전, 핵심 어젠다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수위 각 분과는 이달 30일까지 기획조정분과에 국정 과제 초안을 제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