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내외 불만에도 ‘청와대 이전’ 당선 전부터 결심했나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결정이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행될 것으로 보인다.19일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대통령 집무실 이전 후보지인 외교부와 국방부 청사를 방문했다. 전날 권영세 인수위 부위원장과 원희룡 기획위원장, 기획조정 및 외교안보 분과 인수위원들이 현장을 찾았다.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오늘 외교부와 국방부 청사에서 윤 당선인과 참석자들은 후보지별로 어느 곳이 국민소통의 장으로 적합한지, 국가안보 수호를 위한 최적지인지, 국민에게 주는 일상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