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사지 찢어야”…李 캠프 시민단체 인사가 올린 ‘저주’ 논란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자신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소속 시민단체 상임위원장이라고 소개하면서 SNS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사지를 찢어버려야 한다”고 저주를 퍼붓는 사진과 글을 올린 인물이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해당 글과 사진을 올린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옛 욕에 오살(五殺)할 놈이라고 있는데 떡벌(윤 후보가 다리를 벌린 것을 빗댄 표현)한테 내려질 형벌”이라며 “오살이 마땅한 인간에겐 오살 당하기를 바라고 바란다. 사지를 찢어버려야 한다”고 썼다. 오살이란 ‘죄인의 머리를 찍어 죽인 다음 팔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