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수위, 잇단 ‘공수처 무력화 시도’…”폐지 현실화는 어려워”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의 간담회를 통해 김진욱 공수처장에 대해 거취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국민 여론이 있다며 사실상 사퇴 압박에 나섰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회의실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진 공수처는 제24조 폐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수위에서 이 의원과 유상범·박순애 인수위원,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참석했다. 공수처에서는 여 차장, 김중열 기획조정관 등 4명이 참석했다. 인수위 정무사법행정분과 간사인 이용호 국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