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저주”…李 캠프 시민단체 인사 “부끄럽다, 직 내려놓을 것”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자신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소속 시민단체 산하 상임위원장이라고 소개하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사지를 찢어버려야 한다”고 저주를 퍼붓는 사진과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 “옳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를 저주하는 글과 사진을 올린 A씨는 14일 자신이 소속된 더밝은미래위원회를 통해 “며칠 전 술에 취한 상태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 윤석열 후보에 대해 과한 저주를 퍼부었다”며 “윤 후보에게 못할 짓을 한 점 사과드리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