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尹, 갈등 최고조에 인수위 내부서도 “지속적 충돌 좋지 않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최근 문 대통령이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을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지정하면서 ‘신구 권력’ 충돌로 번지는 분위기다. 24일 윤 당선인은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이 국장을 한은 총재로 지명한 것에 대해 “차기 정부와 다년간 일해야 할 사람을 마지막에 인사조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부동산 매매 계약을 비유로 들고 “당선인이라고 한다면 부동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