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신임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내정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말 대선 이슈 등으로 다소 어수선해질 수 있는 공직사회의 분위기를 바로잡겠다는 취지의 인사로 보인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7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신임 민정수석은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 법무비서관을 역임했기 때문에 국정 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탁월한 업무 능력과 소통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개혁과 국정과제의 안정적 마무리와 공직기강 확립 등 민정수석으로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