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답답하니 한 말씀…덕담 자리에 무슨 협상인가”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거듭 지연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청와대 회동 일정 조율과 관련 윤 당선인을 향해 “답답해서 한 말씀 드린다. 혹시 참고가 될 만한 말을 주고받는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참모회의에서 “다른 이들의 말을 듣지 말고 당선인께서 직접 판단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 같은 언급을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는 곧 물러날 대통령이고 윤 당선인은 새 대통령이 되실 분”이라며 “두 사람이 만나서 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