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日에 “한·일 관계 개선·미래 협력 위해 역사 직시해야”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103주년 3·1절을 맞아 일본에 역사를 직시하고 겸허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을 ‘가까운 이웃’으로 규정하며, 향후 한·일 관계 개선 및 미래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 참석했다.이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일본이 선진국으로서 리더십을 가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역사 앞에 겸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