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중대본 주재하며 “일상회복의 고비…정부 믿고 힘내달라”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일상회복으로 가는 마지막 고비라고 생각한다. 정부를 믿고 함께 힘을 모아주신다면 우리는 더 빠르게 일상회복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다만, 감염병 확산 방지에 대한 문 대통령의 ‘희망’은 코로나19 창궐 3년차에 접어든 현재까지 ‘실패’로 귀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2020년 12월에도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는 말을 3번 반복했다. 이후 지난해 12월에도 문 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