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공수처 칼끝선 ‘고발사주 의혹’ 尹…김웅 ‘오락가락’ 해명이 판 키워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칼끝에 섰다. 인터넷 매체 와 의혹의 중심에 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오락가락 해명 때문이다. 8일 김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총선 당시 윤 전 총장 측근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로부터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보자의 휴대 전화와 손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사건의) 진위를 철저히 조사해 하루빨리 밝혀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