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대장동 윗선 수사’ 멈춤세…정치권 “특검 출범 어렵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대장동 특검’을 통해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여러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 사망 이후 여야 대선후보는 특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날 이재명 후보는 “수사라고 하는 게 정말 성역 없이 필요한 부분을 다 했으면 좋겠는데, 엉뚱한 데를 자꾸 건드려서 이런 참혹한 결과를 만들어내냐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를 통해 몸통은 그대로 놔두고 수천억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