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네거티브 공세에 尹측 “이재명, 급하긴 급한가보다”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네거티브를 넘어 흑색선전으로 일관하며 고발까지 하는걸 보니 급하긴 급한가보다”라고 비꼬았다.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가 대장동 초기 자금과 이어진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에서 참고인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윤 후보를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이를 특검 대상에 추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수사나 식사비 결제 등으로 네거티브를 넘어 흑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