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성민 前 최고위원 “조국의 시간이 아니라 반성과 혁신의 시간이 되어야”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청년최고위원이 “조국의 시간이 아니라 반성과 혁신의 시간이 되어야”고 주장했다.자신의 SNS를 통해 박 전 최고위원은 이와 같이 전하며 “ 조국 전 장관이 책을 통해 현실 정치에 영향력을 행사할 생각이 없다고 하셨지만 조 전 장관의 책은 이미 충분히 정치적으로 소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박성민 전 최고위원은 “친조국이냐 반조국이냐 논쟁이 일어나고 있고, 또다시 민주당에 조국의 바람이 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개인의 출판을 막을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지만 민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