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연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띄우기···추석 전·지역화폐로?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여당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다섯 번째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본격화했다. 취약계층에 대한 선별 지급이 이뤄졌던 직전 재난지원금과 달리 이번엔 ‘전 국민’ 보편 지급에 무게가 실린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서울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전히 민생경제는 거시지표의 온기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에 있다”며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과 함께 우리 정치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때”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광화문 글판에 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