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로 유인태 “김혜경 올블랙 의상 사진, 장난 친 듯”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올블랙 사진’ 논란과 관련 “골탕먹이려고 장난 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유 전 총장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올 블랙 의상은 그쪽(보도 매체)에서도 잘한 것 같지는 않은데 하도 달라붙어서 하니까 골탕먹이려고 이쪽(이 후보 측)에서 오히려 장난 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더팩트’는 지난 15일 낙상 사고를 입은 김씨의 첫 외출이라고 단독 보도하며 망토와 모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