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 딸의 ‘아빠 찬스’ 관저 거주…靑 “동의하기 어렵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청와대 관저에 거주하는 것을 ‘아빠 찬스’라는 비판에 대해 청와대가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문다혜씨의 관저 거주가 아빠 찬스라고 지적하자 “그 부분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동의하기 어렵다”고 대응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청와대는 문다혜씨의 거주에 대해 법 위반은 없다고 하는데 공감능력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며 “국민들 목소리를 정확히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지적했다. 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