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삼부토건 봐주기 의혹 尹 사실관계 달라”…구체적 근거 제시 못해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선후보가 검사 시절 삼부토건 봐주기 수사를 주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이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밝혔으나 명확한 반박을 하지 못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본부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가 파주 운정지구 부동산 비리 사건을 철저히 인지 수사하여, 법을 위반한 사람은 예외 없이 엄정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삼부토건은 당시 시공사로서, 시행사의 계약서 변조에 관여하지 않아 수사 대상 자체가 아니었고 청탁의 대상도 아니다”고 했다. 앞서 파주 운정지구 택지 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