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무리”…신·구권력 급속 냉각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청와대가 21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계획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대선 이후 최대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청와대 이전 문제를 두고 미래 정권과 현 정권의 정면충돌이 전개되는 모양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확대관계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새 정부 출범까지 얼마 남지 않은 촉박한 시일 내 국방부, 합참,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등 보좌기구, 경호처 등을 이전한다는 계획은 무리한 면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한반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