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용산 이전’ 국민 절반이상 반대…윤석열 부담감 커진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집무실을 용산에 위치한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국민의 절반 이상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윤 당선인 간의 회동이 불발 책임과 대통령 집무실 이전 강행 의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23일 리얼미터가 미디어헤럴드 의뢰로 지난 22일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윤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44.6%는 찬성, 53.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