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전 ‘갈등’ 지속…민주 “뭐가 씌었나” VS 국힘 “안보공백 無”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국방부 청사로의 이전 계획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국가 안보 위험을 중심으로 22일 정면충돌했다. 전날(21일) 윤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계획에 대해 청와대가 “무리”라며 공개적 반대에 나서면서 미래 정권과 현 정권이 대립각을 세운데 이어, 국회에서도 정권교체기 여야가 맞붙는 모양새다. 22일 민주당의 요구로 소집된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민주당은 전두환 정권이 구성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를 거론하며 윤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계획을 “뭐가 씌었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