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제도권으로”···정희용 의원, 법안 발의한다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은 가상자산에 대한 불공정거래를 차단하고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내용의 ‘전자금융거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최근 투자자들이 몰리며 가상자산 시장이 급격하게 몸집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정작 투자자 보호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특히 가상자산에 대한 주무부처가 어딘지에 대해서도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가 이견을 보이는 상황이다. 금융위가 정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가상자산 취급 업소의 거래 규모에 대해 금융위는 별도 권한이 없기 때문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