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봉합한 野 ‘이준석·윤석열’, 홍준표 ‘백의종군’ 지속할까?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간 갈등이 봉합되면서 불투명했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도 전격적으로 결졍됐다.이 때문에 윤 후보와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홍 의원은 ‘청년의꿈’ 플랫폼에서 이 대표와 화해하고 김 전 위원장이 합류하게 되는 등 두 사람을 모두 잡은 윤석열 후보의 상황에 대해 “경선 캠프를 완성하는데 일조를 한 것으로 이번 대선 역할은 끝났다”며 “이제 마음 편히 청년들과 노는 일만 남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김종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