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이 맡는 ‘공직자 인사검증’ 기대보다 우려 큰 까닭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고 인사검증을 검찰과 경찰에 맡기겠다고 밝히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검찰 수사권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공직자 인사검증 권한까지 갖추는 순간 타 정부 부처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고위공직자의 인사검증은 청와대 민정실이 담당해왔다. 검찰이나 경찰, 국세청, 국토교통부에서 세평이나 범죄이력·부동산 정보 등을 취합해 적합한 인물인지 판단해왔다. 하지만 윤 당선인은 신상털기나 뒷조사가 될 수 있다며 민정실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