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대장동 수사 뭉개”…김기현 국수본 항의 방문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경찰이 대장동 특혜 의혹을 뭉개고 있다”며 서울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를 항의 방문했다. 7일 오전 11시 김 원내대표와 같은 당 김도읍, 김형동, 추경호 의원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국수본을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성남 대장동 특폐비리 특검 수용하라!’ ‘특검을 거부하는 이가 범인이다, 진짜 몸통은 설계한 이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바닥에 앉아 남구준 국수본부장 면담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에 대해 “경찰이 뭉개기를 해왔는데 이런 형대로 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