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방통위 국감, “버르장머리가 없다” 고성 오가다 30분 만에 정회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국내외 플랫폼 사업자들이 증인으로 대거 출석하며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장 방통위 업무 보고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며 파행으로 치달았다. 과방위 방통위 국감은 5일 오전 10시 개회한 후 30분 만에 이원욱 과방위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 간에 고성이 오고 가는 소동이 빚어지면서 정회됐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인사말 이후 방통위 사무처장이 업무보고를 하는 과정에서 박 의원이 “간단히 하세요” “생략하자!” 등의 발언을 하며 업무보고가 길다고 불만을 토로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