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50억원 퇴직 문제로 야당 의원 탈당

곽상도

곽상도 국민의당 의원의 아들이 경기도 분당 대장동네 부동산 개발을 담당하는 자산운용사로부터 50억 원(약 420만 달러)의

거액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화천대유 사건에 새로운 주름살이 생겼다.

허니빗 코인시세

이전까지는 경기도지사와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시장에게 개발혜택에 대한 의혹이 집중됐던 가운데, 이번 스캔들은 이제 야당 인사들을 이익분담 뷔페에 연루시키고 있다.

곽상도 의원이 회사 측에 아들 채용을 요구했다는 추가 의혹이 제기되자 이 의원은 23일 PPP를 탈퇴했다.

화천대유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부총장급에서) 7년간 근무하다 회사를 그만둔 특정 곽모씨에게 퇴직금 등 약 50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곽 교육감의 아들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20년 6월 퇴직금 등 5억원의 보너스로 계약했다”고 적었다.

그는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상여금 계약이 50억원을 받도록 변경됐고, 2021년 4월 30일 약 28억원의 세후납부가 계좌에 입금됐다”고 덧붙였다.

연하의 곽씨는 “2015년 6월경 [화천대유]에 출근했다.
2021년 1월까지 월급 383만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는 그가 약 6년간 회사에 근무한 후 퇴직금과 상여금 등 총 50억원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금액은 그가 퇴직금에서 법적 자격을 얻었을 2,100만원에서 2,200만원 사이의 200배가 넘는 금액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화천대유 감사 자료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2015년 2월 설립된 2020년 말 현재 총 2억5930만 원(미화 22만 달러)의 퇴직금을 직원들에게 지급했다.

곽 교육감의 아들만 회사 전체 직원들에게 지급한 퇴직금 합계의 약 20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은 셈이다.

지급이 상식에 어긋나는 듯하자 법조계 분석가들은 곽상도씨가 화천대유에 차명으로 투자해 배당금으로 받은 것 아니냐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 변호사와 전직 검사장은 “일반 직원 중 퇴직금 50억원을 받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누군가가 차명으로 투자해 배당금을 받은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곽씨 부부는 투자 활동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곽상도 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화천대유에 돈을 내거나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재명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한 “그런 종류의 이익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재명 후보를 추격했다.

곽씨의 아들은 아버지가 화천대유에 밀리고 그 대가로 대가를 받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퇴직금 50억원 외에 곽 교육감이 아들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곽상도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김씨를 비롯한 [화천대유 대주주]와 저녁식사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어떻게 회사를 차리고 직원을 구했는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나는 아들에게 ‘관심이 있으면 한번 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전부였다”고 그는 말했다.

곽씨는 2015년 6월 후배 곽씨가 화천대유와 함께 출근할 당시 공무원 출신으로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지냈다.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아들을 위해 일자리를 구했다는 얘기다.

그 개발에 대한 PPP의 경악은 명백했다.

앞서 화천대유가 누구냐는 질문으로 이재명 시장을 겨냥했던 한국당은 23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신속히 소집해 곽 교육감에 대한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곽장도 이 회의 직전 당적을 포기한다는 통보를 하면서 논의는 중단됐다.

앞서 수세에 몰린 이 후보와 민주당 모두 공격에 나섰다.

이 전 시장 선거캠프 대장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아들이 퇴직금으로 받은 50억원이 간접투자에 대한 보상인지,

정치뉴스

공공택지개발을 막기 위한 로비자금인지, 정치자금 제공에 대한 대가인지에 대해 곽 교육감에게 털어놔라”고 요구했다.
ical 지지”
민주당은 ‘PPP 게이트’와 ‘아빠가 끈을 당기는 사건’을 언급하며 비난의 빗장을 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