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일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전했다. 13일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검찰이 화천대유 김만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제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성과급을 뇌물이라고 기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껏 제가 밝힌 것처럼 저는 로비를 받지 않았고, 어떤 일에도 관여되어 있지 않다”며 “덮어 씌우려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