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여 투쟁 지속…당 안팎서 ‘도로한국당’ 우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대여 투쟁이 계속되면서 당 안팎에서는 ‘도로한국당’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강경 대응은 좋지만 ‘중도 민심’을 놓칠 수도 있는 위기가 다가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16일 김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강경한 태도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국민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는 더 강하고 확실한 제1야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14일엔 정부‧여당의 총리‧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기 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