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카페 ‘비자금 논란’ 김원웅 “보훈처 명예훼손, 사퇴 안해”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국가보훈처의 국회 카페 운영 수익 ‘비자금 사적사용’ 감사 결과에 대해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회장이 “횡령을 저지른 사람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발표한 보훈처는 그 자체가 심각한 위법행위를 한 것”이라며 “명백한 명예훼손으로, 국가기관인 보훈처가 이런 편향적 보도자료를 발표했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전날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국회에서 카페를 운영해온 김 회장이 수익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