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이재명 아들, 소득원 없이 예금 급증…탈루냐 타짜냐”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국민의힘은 18일 불법도박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아들의 예금이 급증한 데 대해 “재산이 증가할 소득원은 없다”며 “증여세 탈루냐, 타짜냐”고 비판했다. 허정환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후보의 장남 이동호 씨가 불법도박을 시작한 2019년 이후 예금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허 부대변인은 “이동호 씨는 2019년 이 후보가 경기지사로 공직자 재산신고(2018년도분) 할 때의 재산이 87만 원에 불과했다”며 “2020년도 재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