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뱃지 달면 VIP?···與 김민석, 새치기 코로나 검사 논란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 SBS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2일 오전 9시 10분께 서울 평등포구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영등포구는 김 의원의 지역구다. 당시 병원엔 검사를 받기 위해 김 의원보다 먼저 대기하던 시민들이 있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대기줄에 서지도 않고 이들보다 먼저 검사를 받았다. 병원 측에서도 대기자들에게 따로 설명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