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마지막 공직이라 생각” 대선 선긋기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여야의 지적에는 연일 고개를 숙였지만,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투자와 관련된 의혹 제기에는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을 받고 “(펀드 투자 등) 경제 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 이렇게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이렇게 반발했다. 김 후보자는 “그런 식으로 편법을 부리거나 권력을 행사했다면 제가 여기까지 어떻게 버텼겠나. 제 나름대로 삶에 대한 기준이 있어서 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