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구체적 언급 피해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본인도 검찰 수사 대상이기 때문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곤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6일 김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김 전 차관) 긴급출금이 불법이라는 건 인정하시죠”라고 묻자 “수사와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따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2019년에 긴급출금을 하기 직전에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다섯 명이 모여서 장관의 직권 출금 방안에 대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