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사퇴하며 “사람 볼 줄 몰랐다”…野 “끝까지 남탓”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을 준다는 명목으로 국회에서 카페를 운영해 수익금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파문의 당사자인 김원웅 광복회장이 “사람 볼 줄 몰랐다”며 “광복회장 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사퇴하면서도 몰염치와 남탓으로 일관한다”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16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광복회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최근 사태에 대해 부끄럽고 민망하다”며 “광복회원 여러분의 자존심과 광복회의 명예에 누를 끼친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김 회장 관련 의혹을 감사한 국가보훈처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