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언론 사찰아닌 적법 절차”…野 “사퇴 촉구”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언론 사찰’ 논란에 대해 “적법 절차”라고 해명했으나 수사권을 남용했다는 비판이 거세지면서 야권이 사퇴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30일 김진욱 공수처장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자도 (고위공직자범죄의) 공범이 될 수 있다. 참고인도 법원에서 필요성과 상당성이 있으면 (통신영장을) 발부한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이성윤 공소장 내용’과 ‘이성윤 황제조사’를 각각 보도한 중앙일보와 TV조선 기자들을 상대로 착·발신 통신내역을 확인한 뒤 해당 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