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논란’ 가짜뉴스라던 與…잇단 폭로에 자세 낮추기로 선회하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재명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 ‘황제 의전’ 논란이 시간이 지날수록 여론을 뒤흔들자 당초 ‘가짜뉴스’라며 뻣뻣한 태도로 일관하던 더불어민주당이 몸을 낮추기 시작하는 모양새다. 특히, 여당 내 인사들은 김씨의 의혹을 방어하고자 여러 발언을 했지만, 되레 역효과를 보이자 당 내부에서부터 입조심을 해야 한다는 우려와 비판이 동시에 나온다. 김씨의 ‘과잉 의전’ 논란은 SBS가 지난달 28일 경기도청 총무과 소속 배모씨와 비서실 직원 A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공개하며 공론화됐다. 이후 여러 언론에서 연일 새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