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경기도 차원 감사 착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를 둘러싼 ‘불법 갑질’ ‘황제 의전’ 의혹 등 논란이 이는 가운데 경기도가 김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4일 “언론을 통해 인지한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과 함께 감사에 착수했다”며 “수사기관에서 수사 중에 있지만, 관련 사안은 감사 규정 등에 의거, 원칙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KBS는 김씨 측이 비서실 법인카드를 소고기와 회덮밥을 사는 등 사적으로 유용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고, 채널A는 이 후보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