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 , 59조원 추경안 1차 법안 승인

내각 은 목요일 서울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회의에서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을 승인했다.
여러 부처에서 편성한 예산은 대부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데 사용됩니다.

내각

하지만 추가예산의 실질 규모는 36조4000억원으로 지방자치단체에 관련 법령상 23조원이 배정된다. 경제 및 금융.

국토부는 국채를 발행하지 않고 59조4000억원을 인출했다고 밝혔다. 59조4000억원의 예산에는 53조3000억원의 초과 세수와
일부 부처의 다양한 재원 마련이 포함된다.

국토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초과 세수 53조3000억원 중 40%(23조원) 이상을 지방재정예산으로 배정한다.

36조4000억 원의 실용화 중 2300억 원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370만 명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배상하기 위해 업종별 매출과 피해를 감안해 1인당 600만~1000만원을 지급한다.

기획재정부는 400만원의 방역지원비를 포함하면 일부 사업체는 최대 1400만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구제금융으로 약 1조7000억원이 지원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국책할인금리 대출도 나온다.

또 3조1000억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2년으로 인해 소외계층과 고용불안으로 고통받는 이들에 대한 지원으로 쓰일 예정이다.
2개월 연속 4% 이상 오른 소비자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이 예산에는 이전 행정부에서 손실 보상에서 제외되었던 관광, 항공, 전시 및 공연 예술과 같은 여러 산업에 대한 지불금도 포함됩니다.

내각 복지부는 “한시적으로 저소득 4인 가구에 100만원, 한부모 가구에 75만원을 지급한다”고 말했다.

물가 급등으로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업 종사자들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됐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경제가 물가상승, 경기회복 둔화, 글로벌 리스크 확대라는 세 가지 부정적인
요인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번 추경의 적극적인 집행부터 국민들이 직면한 위기를 윤 정부 경제정책팀이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전적 손실을 입은) 사람들은 이미 생계의 위협을 넘어 생존의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
예산안은 승인을 위해 국회에 보내질 것입니다.

한편, 추경의 대규모 배정으로 재정건전성 문제가 계속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1월 예산 14조원에 이은 올해 두 번째다.

파워볼 클릭계열

이에 따라 재정적자는 68조5000억원으로 국가 수입 608조3000억원에서 지출 676조7000억원을 뺀 금액이다.

이 경우 국가채무는 1067조3000억원,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49.6%가 된다. 반면 기획재정부는 추경 1차 추경 때 50.1%에서 50.1%로 낮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기사 더보기

4월 현재 인구 5159만2000명을 감안하면 1인당 국가채무는 2068만7000원이다. 2021년 말 국가채무 965조3000억원에서 당시
인구 기준 1인당 부채는 1869만3000원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