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과오에 대해 깊은 용서 바란다”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난 26일 별세한 가운데 유족들로부터 고인의 유언이 공개됐다.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제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며 “주어진 운명을 겸허하게 그대로 받아들여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한편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