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로 간 윤석열 “코로나 확산 초기, 대구 아니었으면 민란 일어났을 것”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많은 사람들이 초기에 코로나19 확산된 곳이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정말 질서있는 처치나 진료가 안 되고 아마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할 정도로 애 많이 쓰셨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0일 대구를 찾은 윤 전 총장은 이와 같이 말하며 “대구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한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해주기는커녕 (여당에서) 우한 봉쇄처럼 대구를 봉쇄해야 한다는 그런 철없는 미친 소리까지 막 나오는 와중에 대구 시민들 자존심이, 굉장히 상실감이 컸을 것으로 생각한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