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떠나는 심경’ 묻자 숙연해진 유승민…“아쉽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에 출사표를 던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대구를 떠나는 심경’을 묻는 질문에 “아쉽다”는 말을 남겼다. 일순간 숙연해진 유 전 의원이었다. 31일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한 유 전 의원은 경기지사 출마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치적 고향인 대구광역시를 떠나 경기지사에 도전하는 심경이 어떤가’를 묻는 질문에 “아쉽죠. 아쉽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태어나고 학교도 다니고 정치도 했던 대구다. 선거캠프와 공약을 정비한 뒤 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