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 검증단 거부한 추미애 “이전 투구 가능성 높아”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선 후보 검증단과 관련해 “오히려 그런 검증단을 만들어서 이전투구로 빠져들 가능성이 더 많다”고 비판했다.추미애 전 장관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전하며 “누구를 위해서 거부를 한다는 게 아니고, 제가 당대표 시절 이런 정당의 시스템을 구축해놓은 것”이라고 덧붙였다.추 전 장관은 “대선후보의 경우 왜 그런 검증단이 없느냐 하면, 사실은 대통령 후보들은 의원들을 캠프에 데리고 가서 줄 세우기를 하지 않냐”며 “그래서 이걸 누구를 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