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그분’은 현직 대법관”…與, 연일 국민의힘 압박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의 핵심 자료로 알려진 ‘정영학 녹취록’에서 이른바 ‘대장동 그분’이 현직 대법관으로 드러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야권을 압박하고 나섰다. 19일 백혜련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힘과 윤 후보가 그렇게 이재명 후보에 대해 덧씌우려 했던 의혹은 말끔하게 해소됐다”며 “윤 후보는 연일 쏟아냈던 오물과도 같은 망언들을 거두어 들이고 이 후보에게 사죄해야 한다. 부화뇌동했던 국민의힘도 함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과 관련해 김만배씨가 ”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