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커넥션 형성 부산저축은행 수사

대장동

대장동 개발사업과 연계된 비리 의혹의 중심에 선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와 박영수 전 특별검사팀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fice는 부산저축은행을 조사했다.

대장동 사업을 위해 11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스를 구축한 부산저축은행 내부 인사 A씨는 당시 검찰을 취재했던

김만배 기자의 소개로 검찰 수사에 대비하고 박영수씨를 변호사로 채용했다. 

대장동 사업자금 대출 대가로 10억원이 넘는 돈을 받은 A씨는 가까스로 혐의를 피했지만 2015년 검찰 수사에 이어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저축은행 수사의 주동 검사는 중앙수사2과장이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었다.

넷볼

경향신문이 6일 보도한 2009년 10월 6일자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A씨보다 몇 년 먼저 같은 대학에 진학한 회계사 정영학씨가 대장동 사업을 추진한 대장사업자금조달차(PFV) 대표 이모씨(이씨)를 소개했고,

A씨는 이씨에게 사업비 1155억원을 대출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부산저축은행그룹 당시 대출계약서에 따르면 부산저축은행그룹 계열사인 부산상호저축은행, 부산상호저축은행2, 대전상호저축은행 등이 채권단으로 사업에 동참했다. 

대장동 제공한 대출금은 대장동 땅 매입 등 초기 사업비를 충당하기 위해 사용됐다.

A씨는 대출을 주선하는 대가로 대장PFV로부터 10억원이 넘는 돈을 받았다. 

A씨가 박연호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의 사돈이라는 점이 그룹 내 대규모 대출에 영향을 미쳤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와 대주주 친인척에게 대출을 제공한 박연호 회장 등 경영진에게는 상호저축은행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2011년 부산저축은행 경영진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자 A씨를 불러 조사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두 사람이 기자와 소식통으로 만나 검찰을 취재한 김만배 기자에게 연락해 검찰의 요청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김씨는 A씨와 중수부 수사팀과 유착관계에 있던 박영수씨의 만남을 주선했다. 

한 현역 기자가 우연히 검사 출신을 알고 있는 변호사에게 이 사건을 소개했다. 

박씨는 A씨의 사건 내용을 확인하고 소송비를 대폭 깎은 뒤 같은 로펌 소속 변호사에게 사건을 넘겼다. 

그는 A씨가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기 때문에 수수료가 조정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치뉴스

검찰은 A씨를 김양 부산저축은행그룹 부회장으로부터 김두우 청와대 홍보수석에게 금품을 전달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검찰이 부산저축은행 부실채권에 대해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대장동 프로젝트 파이낸싱은 수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