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용산 이전 “국가 미래 위한 결정 VS 졸속과 날림 결정”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구 국방부 청사를 이전하기로 확정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국가안보와 시민의 재산권 침해가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20일 오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실 용산 이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당초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지만 무산됐다. 그는 “당선 이후 광화문 정부 청사들을 대상으로 집무실 이전 방안을 면밀하게 검토한 결과 쉽지 않은 문제임을 절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