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피해자 중심의 문제 해결 원칙 확고히 지킬 것”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간의 존엄과 권리를 지키는 일이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영상 메시지에서 이와 같이 밝히며 “30년 전 ‘일본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이 한 문장의 진실이 세상에 나왔다”고 덧붙였다.문재인 대통령은 “김학순 할머니를 비롯한 피해 할머니들은 가슴에 묻어온 고통을 증언했고, 우리는 할머니들을 통해 결코 잊을 수 없는 역사를 성찰할 수 있었다”며 “전쟁과 전후, 수많은 고난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