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윤미향·우상호 등 12명 전원 탈당 권유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소속 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등이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하고 해당 의원들에 대한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이첩됐다. 8일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 거쳐 12명 대상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며 “그러나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