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오늘 언론처벌법 강제 통과, 문재인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 기둥”

언론처벌법

“언론처벌법 이 적용된다면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왜곡한다 문제가 있다.

유잉민 총통비서실장은 지난 23일 국회운영위원회에서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법률에 대한 대통령의 견해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이 부분은 국회에서 진지하게 논의해달라”고 말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당이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법안을 강제로 추진했을 때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 언론처벌법 ” 사무총장이 자신을 대신하여 표현한 입장은 “의회가 알아서 할 것”입니다. 문재인이 반대하는 법안에 대해 민주당이 강제로 법안을 추진할 수 없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사실 문재인도 모르는 척 하면서 언론처벌법의 선진화에 개입했다.

필리핀 아바타 10

민주당은 “언론처벌법”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법안을 추진했다. 

이 집단은 ‘문재인 열성팬’으로도 불리며 문재인을 숭배하는 집단이다. 문재인이 한 짓에 눈감는 척 하는 게 한두 번이 아닌데, 이번에는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 문재인은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에 있을 때 누구보다 언론의 자유 옹호에 적극적이었다. 그러나 집권 당시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위협하는 지지자들과 민주당 뒤에 숨어 무고한 척했다.

더욱 기이한 것은 언론인협회가 창립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축하 메시지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말했다. 그가 집단 앞에서 어떻게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중추”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당신은 그가 그의 몸에서 벗어났다고 말할 수 있지만, 어떻게 사람들이 그렇게 뻔뻔할 수 있습니까?

법안에 대해 국내 언론계는 물론 세계언론인협회(WAN), 국제언론인연맹(IFJ), 국제언론인협회(IPI) 등 해외 언론기관들도 “요청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한 현 정권의 절친한 친구인 민주사회변호사협회도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다”는 성명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법안에 ‘독조조항’과 ‘어쩌면’ 피해(언론) 핵심 기능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무현 정부도 “강제법 제정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정치이야기

미디어 처벌법은 세계 유일의 미디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입니다. ‘가짜 뉴스 처벌’이라는 명목으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는 가짜 뉴스의 진원지인 유튜브와 SNS는 제외한다. 

사실 이 법안은 정권 사기에 대한 일반 언론 인터뷰 및 보도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문재인은 야당 시절 “언론의 규탄과 감독을 절대 막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것은 그의 많은 거짓말 중 하나 일뿐입니다. , 이것은 너무 심각합니다. 문재인의 인생에 오점을 남길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본회의에서 이 법안을 일방적으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